Food‎ > ‎eat‎ > ‎

[일본 요리] 가이세키요리(会席料理)


[한국 도서] 일본 소도시 여행 (송동근作) 
 p.33 일본 특유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숙소, 료칸. 극진한 서비스를 받으며 고급 가이세키 요리를 맛보고, 정갈한 다다미방에서 자보는 것도 특별한 여행의 추억이 될 것이다. 

- 가이세키요리(会席料理)


일본의 10첩반상 이라고 할까....? 에도시대부터 연회요리에 이용하는 정식요리. 보통은 전통료칸에 숙박할 경우 맛볼 수 있다. 나오는 요리 종류가 꽤된다.

내가 처음 가이세키요리를 맛본 것은 유학시절 학교에서 보내준 일본투어에서 였는데, 그 때는 잘 모르기도 했고, 우동이나 튀김이나 스시, 라멘 같은 일본 요리를 좋아하던 때라서 '이게 뭔데 그렇게 비싸?' 싶었다. 
(속으로 그 돈으로 그냥 회전스시점에 가서 실컷 먹으면 좋겠다. 했다.) 
점점 초딩입맛을 졸업해가면서, 음식의 '소재'에 관심을 갖게 되며, 가이세키요리의 참맛을 아주 조~~금은 알 것 같다. 
가이세키요리가 맛있는 것은 양념이나, 요리법이 독특해서가 아니라, 또 종류가 많아서도 아니라,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여 재료 본연의 맛을 살려 내기 때문인 듯하다. 

시즈오카 하마나호수 주변 료칸에 머물면서 맛본 가이세키요리. 
반찬까지 포함해서 한 20여가지 요리가 나왔는데, 정말로 거짓말 안하고 맛이 없었던 것이 없었다! 
'죽순 정도는 맛없을 수도 있지 않아?'라고 질문할 수 있지만, 죽순 조차도 어떻게 다시를 내었는 지 모르겠지만, 국물이 잘 스며들어 굉장히 맛있게 먹었다. 
사시미는 신선하고, 튀김도 바삭하게 튀겨 있고, 장어, 은어, 파래 등은 모두 주변에서 갓잡은 듯하여 맛이 살아 있었다. 
그리고 가장 인상 깊었던 '두유 우동.' 두유가 베이스인 국물을 내서 끓였는데, 하나도 느끼하지 않고, 담백하고 맛있다. 
레시피 받아가서 집에서 해먹어보고 싶을 정도로... 

종이에 어떤 요리가 나오는 지 써 있는데, 너무 맛있게 먹어 하나하나 번역해보았다. 

1) 하마나 호수산 파래에 식초를 곁들인 요리
2) 죽순, 녹차두부, 완두콩찜에 성게를 곁들인 요리, 오징어와 명란, 닭고기무스, 와사비
3) 사시미 (새우, 참치, 도미, 농어)
4) 토란찜
5) 튀김류 (가지, 호박, 새우가 녹차소금과 함께)
6) 두유우동
7) 오리로스에 오렌지소스
8) 은어 소금구이
9) 장어구이
10) 벚꽃새우와 완두콩이 들어간 돌솥밥
11) 맑은 국물
12) 츠케모노 (호박, 무를 등을 절인 음식)
13) 디저트로는 깨푸딩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