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re‎ > ‎book‎ > ‎

상하이 모던 (리어우판 作)



p. 39 '십리양장(십리에 걸친 서양인의 세상이란 뜻)'의 중추는 외탄이었다... 외탄의 스카이라인은 영국식 건물이 장악하고 있었다.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은 영국영사관.. 
와이탄(外滩)

 상하이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 쯤은 방문하게 되는 와이탄. 황푸강 강변에 위치하여 페리를 타고 황푸강을 유람하며 바라볼 수도 있고 가볍게 산책하며 돌아볼 수도 있다. 방문한 날 비가 많이 내려 화려한 와이탄의 모습을 충분히 감상하지 못해 아쉬웠다. 하지만 1920년대와 별반 다를 것 없다고 하니, 당시 이곳이 얼마나 번창했는 가를 느낄 수 있었다.



p. 80 가난한 상하이 작가들이 생활하고 작업한 공간은 이른바 '정자간(亭子間)'이라고 하는 곳이었다. 그곳은 일반적인 상하이 주택에서 가운데 방과바깥 방 사이의 복도 계단에 붙어 있는 쪽방을 일컫는다.. 대부분 중하층에 속하였기 때문에 '정자간'을 세놏는 것은 또한 그네들의 경제적 수요에도 들어맞았다. 
- 스쿠먼박물관(石库门博物馆)


상하이문학을 공부하면서 정자간문학, 정자간작가와 같은 단어를 수업시간에 들은 적이 있다. '뭐 공간 이름이 문예사조가 되나?'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스쿠먼박물관에 방문하여 실제 정자간을 살펴보니 작은 공간이지만, 특별한 느낌이 있다. (물론 당시 이 좁은 공간에서 생활했던 문인들은 갑갑하지 그지 없었을 것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