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tination‎ > ‎Korea‎ > ‎

강원도 영월 (yeong-wol)

[한국 도서] 지하철 史호선 (강응천 作) 



p.183 한 나라의 임금에서 '노산군'이라는 일개 왕족으로 강등된 단종은 자신을 호송해 온 금부도사 왕방연과 함께 영월의 청령포로 향했다...
p.184 청령포는 삼면이 서강으로 둘러싸이고 남쪽으로는 육륙봉이라는 험준한 절벽으로 막혀있어, 배를 타지 않고는 오갈 수 없는 천연의 감옥이다...관음송을 지나 가파른 언덕을 5분 정도 오르면 천길 낭떠러지인 노산대에 이른다... 
청령포와 관음송, 노산대


3년전? 2010년 정도 가을에 다녀온 단종 유배지, 청령포. 

오래된 기억이라 많은 것이 생각나진 않지만, 정말 쓸쓸했던 기억이 오래 남는다. 청령포로 들어가기 위해서 나룻배 하나를 타고 들어갔는데, (지금은 수량이 조금 적어진 것인지 모르겠지만) '수영으로 나올 수도 있을 법한데...' 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하지만, 청령포를 탈출할 수 있건 없건. 정말 혼자서 이곳에서 살아가기엔 너무나 쓸쓸했을 것 같다. 사진에도 잘 담겨 있는데, 노산대에 올라 바라본 풍경이 가을햇살을 받아 더욱 고독함을 품고 있다.

  
  


 p.188 엄흥도는 아무도 거두지 않는 단종의 시신을 관까지 준비해 장례를 치르고는 자신의 선산에 묻고 평생 숨어 살았다. 영조는 엄흥도의 충심을 기려 단종의 무덤이 있는 장릉에 충절비를 세워주었다... 
- 장릉(莊陵)


방문했을 당시에는 의미를 잘 모르다가 나중에서야 책을 읽거나, 관련된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는 관심이 생겨 '아! 그러고 보니 갔었네!' 생각이 문득 드는 곳이 있다. 나에게는 조선왕릉들이 그렇다. 어릴 때부터, 또 성인이 된 이후에도 몇 명의 왕릉을 갔었고, 심지어 집 주변에도 유명한 왕릉이 몇 기가 있는데... 정작 갔을 때는 공부도 안하고, 그냥 산책겸 다녀와서 큰 감흥이 없었다. 

장릉도 이제 와서야 책도 보고, 또 단종의 서글픔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는 시기가 되니, 장소의 감흥이 나중에서야 찾아온다. 다시 돌아보니, '왕릉'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아담했던 곳이었다. 책에서도 소나무들이 능을 향해 있어 경이롭다고 쓰여 있는데, 정말로 소나무 경관이 보기 좋았던 기억이 난다.

고등학교 때 이광수 소설에 빠져, <흙>, <무정>, <유정>, <사랑> 등을 줄줄이 읽었던 적이 있는데. 주말에 <단종애사>를 한 번 읽어봐야 겠다.

  
 



[한국영화]라디오 스타(2006)


한물간 스타 최곤(박중훈分)이 영월에 라디오DJ로 오게되면서, 그와 그의 매니저(안성기分)가 머무른 숙소 
- 청령포모텔


한반도지형 전망대 가는 길에 우연히 스쳐지나간 곳! 사진 역시 우연히 찍게 된 곳.
   라디오 스타
Comments